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백업 프로그램과 유용한 프로그램을 소개하려고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여러분들의 참여 댓글을 부탁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프로그램과 하드웨어 필테등 올릴 생각입니다. nukko


 
 
본 리뷰는 벤치클럽 에서 제공 하는 정보입니다.
서비스 비용은 무료이며 본 서비스를 받고싶은분은
 서비스신청 버튼을 클릭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블루,크로스,빛 그리고 새로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 리뷰는 벤치클럽 에서 제공 하는 정보입니다.
서비스 비용은 무료이며 본 서비스를 받고싶은분은
 서비스신청 버튼을 클릭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X로 빛으로 멋냈다! CORE 에어로 X Twincool

다양한 케이스제품들을 출시하고 있는 (주)코아엔에스아이에서 만들어낸 미들타워케이스인 CORE 에어로 X Twincool를 테스트 하게 되었습니다. CORE 에어로 X Twincool는 화려한 고광택제질을 사용하고 전면에 엑스표시가 된 LED가 멋스러움을 내주는 케이스로 가격도 저렴한 케이스로 보급형케이스에서 돋보이는 외형을 자랑하는 케이스입니다.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를 테스트하면서 디자인과 고광택제질을 소개하고 내부구조와 LED의 화려함등에 대해 테스트하고 보여보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테스트는 벤치클럽과 (주)코아엔에스아이의 도움으로 이루어졌음을 알립니다.


▲ (주)코아엔에스아이의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사양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는 미들타워케이스로 파워와 메인보드는 ATX를 지원하며 메인보드의 경우에는 Micro ATX도 지원하는 케이스입니다. 쿨러가 기본으로 2개가 장착된 장점을 지닙니다.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박스포장의 이미지는 X라는 이미지에 걸맞게 박스에도 X자가 강조되어 있습니다. 또한 대단한 케이스라는 느낌이 나도록 약간 아래에서 본 듯이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정면을 보여주고 있네요.

박스제질은 평범한 케이스의 포장박스의 그것들과 다를바 없지만 X자가 워낙에 강조되고 있는탓에 느낌이 색다르게 보여집니다. 어찌보면 X맨이 생각되는 케이스로군요.

박스를 개봉하면 스티로폼으로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가 고정되어 있으며 케이스외부에도 비닐로 포장되어 외부의 충격이나 흠집등을 방어해 주도록 잘 포장되어 있었습니다. 스티로폼도 튼튼하여 이동중에 케이스가 박스 내부에서 흔들릴 일도 없을거 같습니다.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는 고광택을 자랑하는 케이스답게 매우 반짝반짝합니다. 전면의 보호를 위해 보호용 비닐의 씌워져있어 한층 더 포장에 신경쓴 모습입니다.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전체 모습을 보았습니다. 촬영을 위해 치워두었다고는 하지만 부득히 방안에 펴둔 이불도 아주 잘 비춰질 정도로 고광택을 보여줍니다.

광택제질이 아주 강하다보니 화려함이 있고 마치 고급스러운 벽면을 보는느낌입니다만 사진을 촬영하는 저로써는 제가 보이지 않고 보이지 말았으면 하는것들이 비춰지지 않도록 각도를 잡아보고 했지만 이불을 치울수가 없어 부득히 케이스 측면에 이불이 비춰지고 말았습니다. 비춰진 모습에서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가 얼마나 고광택인지 잘 보여지고 있네요.

케이스 측면에 있는 에어홀은 CPU의 쿨링에 중요한 에어가이드와 확장슬롯에 장착될 부품들의 쿨링을 위한 PCI에어홀입니다. 에어가이드쪽의 에어홀은 쿨러의 설치를 염두해두고 약간 튀어나온 형태로군요.PCI에어홀은 바깥쪽의 에어홀의 구멍을 작게하여 뭔가 심심하지 않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케이스 측면의 개봉을 위해 측면에 손잡이가 만들어져 쉽게 측면을 잡고 어렵지 않게 측면을 분리해낼수 있게 되어있기도 합니다. 손잡이를 위해 측면이 파여진 것은 어찌보면 작은 부분이지만 의외로 케이스의 측면개봉을 쉽게 해주는 점이 있더라구요.

5.25인치 베이를 살펴보겠습니다. 5.25인치 베이는 모두 3개가 지원됩니다. 그중 2개가 슬라이딩 도어로써 ODD를 설치할 때 디자인이나 색상이 맞지 않더라도 슬라이딩도어 안쪽으로 숨겨지기 때문에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습니다.

슬라이딩도어의 경우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대부분이 고광택제질인것과 다르게 유광이 아닌 것이 특이한 부분입니다. 아마 손이 자주가는 부분임나큼 손때가 잘 묻기도 하고 다른 부분과 다른느낌을 주도록 한 것이 아닌가 예상되네요.

케이스전면 중앙에는 디지털포트, 전면단자들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평평하게 배치된 것이 아니라 포트들을 안쪽으로 들어간느낌이로 만들어두었기 때문에 디자인이 심심하지 않았습니다. 전면단자외에도 리셋버튼이 배치되어있으며 안쪽으로 들어가 있는만큼 실수로 누를 경우가 적을 것 같네요.

3.5인치 외부베이는 CORE라는 명칭이 적혀져 있는 바로 그위치가 외부베이의 커버입니다. FDD를 장착하는 것이 보통이지만 요즘은 내장 메모리 리더기를 달아 사용하는게 보통입니다.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디자인의 중심이라할 수 있는 전면 LED는 커다란 사이즈네요. 큰 만큼 보이는 느낌도 강렬한데다 X자로 만들어져 있어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이라 생각이 듭니다.

푸른색의 LED를 사용하는 것이 딱 보일정도로 검정색바탕에 푸른색의 LED의 느낌이 강하네요.

전면 LED외에도 그 주변으로 에어홀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전면 쿨러가 기본으로 120mm쿨러로 달려나오는 제품인만큼 전면의 통풍구는 보다 효율적으로 통풍과 쿨링을 해주리라 예상되는군요.

케이스 전면에서 우측 및 후면의 모습입니다. 우측면의 경우 역시 고광택제질로써 마치 거울처럼 주변 사물을 비춰주고 있네요. 무척 반들반들하고 반짝이는 것이 화려한 느낌이 물씬 풍깁니다. 실제로 어느정도로는 거울로 쓸수 있을정도로 반사가 잘 되는군요. 아예 거울을 달아도 될 것 같은 분위기입니다..^^;

케이스 후면은 케이스 내부와 연결된 부분이라 할 수 있기 때문에 케이스 전체의 색상이 검정색인것에 비해 케이스후면은 케이스내부와 동일한 회색을 갖고 있습니다.

케이스 후면에 보이는 파워장착부는 파워를 받쳐줄 부분이나 절단면이 날카로울수 있어 파워가 손상되기 쉬울수 있는 부분인데 다행히 마무리가 잘되어 어디하나 날카롭게 된 부분은 없었습니다. 쿨러는 기본으로 80mm쿨러를 지원하며 92mm팬을 바꿔달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군요. 쿨링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면 92mm팬으로 교체해 사용하면 되겠습니다.

확장슬롯은 모두 7개가 지원되며 모두 고정된 확장슬롯 커버를 지원합니다. 확장슬롯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커버를 때어내야 하는데 이를 쉽게 해줄수 있는 구멍등이 보이지 않아 커버를 제거할 때에는 집게 라는지 뭔가 집어서 흔들 수 있는 것들이 있어야 안전하게 분리해 낼수 있을거 같습니다.

케이스 측면은 핸드스크류 나사로 고정되어 손만으로도 쉽게 나사를 풀고 조일수 있어 드라이버가 필요하지 않네요. 도난방지등을 위한 케이스의 열쇠고리도 있습니다.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내부의 모습입니다. 미들케이스의 전형적인 모습이자 내부 구조도 많이 보아오던 그 형태를 보여주고 있네요. 베이에 원형의 구멍들이 있는 것이 현재 상태의 내부구조에서 가이드를 사용하는 제품도 있을거 같다는 느낌이 듭니다.

각종 부속물들은 3.5인치 베이에 고정되어 있습니다. 또한 5.25인치 베이에는 각종 케이블들이 있군요. 모두 잘 고정되어 있어 이동중에 마구 흔들려 내부가 상하거나 부속물이 흩어질 걱정은 없네요.

케이스 외부에서 본것도 그렇지만 내부의 파워받침대도 부드럽게 처리된 것이 보일정도로 신경써서 처리되어 있습니다. 어떤 케이스의 받침대는 날카롭게 만들어진것도 있어 파워에 손상이 가기 쉽게 만들어져 있는것도 있어 피곤할 때도 많았지만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는 그런 걱정이 없습니다.

확장슬록은 모두 1회용으로 한번 빼내면 다시 닫혀져있던 커버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보통 중보급형이면 이런 형식이지요. 80mm쿨러는 4핀전원으로 동작하며 연장선이 하나 있었습니다.

케이스 내부 중앙에는 검사인증인지 제조일자인가를 적은 도장이 하나 찍혀있네요. 케이스 전면쪽 방향에는 3.5인치 베이와 5.25인치 베이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5.25인치 베이는 위쪽에 슬라이딩도어가 2개, 일반 5.25인치 베이가 1개로 모두 3개의 베이를 지원하며 불필요한 베이의 커버는 아예 장착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어차피 뽑아 버릴 거 있을필요는 없죠.

케이블은 5.25인치 베이쪽에서 나오게 됩니다만 정리하는 방법에 따라서는 아래로 내려 3.5인치 베이 측면으로 안보이는 공간에서 내려오게 해 정리하면 괜찮을거 같네요.

3.5인치 베이는 모두 7개가 지원됩니다. 하나는 외부용이지만 HDD를 못다는건 아니죠. 요즘은 FDD는 거의 사용하지 않으니 외부 3.5인치 베이에는 내장 메모리리더기등을 장착하게 될거 같습니다.

HDD를 장착하게될 3.5인치 베이 앞에는 120mm쿨러까지 있어 HDD쿨링에 도움이 되며 전면에서 불어오는 바람으로 내부 공기순환도 빠르게 될겁니다.

그리고 3.5인치 베이와 5.25인치 베이사이의 모서리면이 날카로운 것을 해결하고자 캡같은 것이 씌워져 있는 것이 보입니다. 이는 그만큼 마무리를 잘 해두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죠.

케이스내부의 케이블들은 케이스동작과 LED를 위한 시스템커넥터와 전면단자를 위한 USB,사운드 단자용 커넥터들입니다. 모두 메인보드에 연결될 케이블과 커넥터들 이죠.

전면커버를 열어보았습니다. 전면커버의 경우 아래쪽을 잡고 빠르지 않게 잡아당기면 어렵지 않게 빠집니다.  케이스본체쪽과 커버쪽의 색이 잘 대비되며 케이스전면쪽의 각종 케이블들이 케이스 안쪽으로 향하도록 만들어진 것이 잘 보이네요.

전면단자 뒷편에는 기판이 있고 케이블들이 있고..대부분 같은 위치에 있기 때문에 케이블은 생각보다 지저분해 보이지 않고 정리도 어렵지 않았습니다.

전면 LED가 큰만큼 이를 연결하는 케이블과 연결부분도 많이 보입니다. LED 연결선은 좀 약해 보이지만 실제론 단단한 편이라 심하게 당기지 않는다면 끊어질 걱정은 없을거 같더군요.

슬라이딩 도어의 안쪽입니다. 슬라이딩도어의 동작을 위해 스프링도 보이고 어떻게 버튼이 눌러지는지 그 내부 구조도 볼수 있었습니다.

전면의 120mm쿨러를 위한 통풍구입니다. 사각형으로 깔끔하게 만들어져 있고 구멍도 사각형으로 정돈된 느낌을 주는군요. 좀더 작은 쿨러도 장착할 수 있는지 나사옆에 작은 구멍들이 하나씩 더 있습니다만 이미 기본적으로 쿨러가 지원되는 만큼 쿨러를 교체할 일은 별로 없을거라 봅니다.

지원하는 다양한 구성물들입니다. 조립을 도와주는 조립안내서와 케이스의 받침대 4개, 확장슬롯의 커버 1개와 비프음용 스피커, 고정나사류등이 지원되고 있네요. 확장슬롯커버를 좀더 주었으면 여타 보급형케이스들보다 풍족한 부품이었을거 같아요.

 

 

조립은 대충 넘어갔습니다. 충분히 익숙한 내부 구조이기에 여타 케이스에서 따로 설명하거나 소개할 부분이 존재하지 않았고 조립시에 특별히 문제될 부분도 보이지 않았으니 말이지요. 잠깐 조립시에 주의점이라면 고광택인 케이스인만큼 표면에 기스가 나지 않도록 조립중에는 케이스를 부드러운 면이나 직접적으로 바닥에 닿지 않는 것위에서 작업하는 것이 케이스외형유지에 좋다랄까요?

조립후에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를 사용중인 묻지마급 케이스와 나란히 세워두었습니다. 보다싶이 비교케이스와 높낮이는 비슷합니다만 길이는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쪽이 더 짧기 때문에 공간활용이 보다 용이하게 보이네요.

더욱이 크기차이 이상으로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고광택제질의 번쩍이고 반사되는 화려함이 큰 차이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상대 케이스에 비해 슬라이딩 도어가 하나 더 많아 ODD를 숨기는데 더욱 용이하다는 장점도 있고요.

이제는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에 전원을 넣고보았습니다. 더욱 비교되는 뽀대의 차이가 난다고 할까요? 그저 무난한 비교 케이스에 비해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크고 멋진 블루의 X형 LED는 은은한 느낌마저있어 멋지다라는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저 블루색상의 X형 LED를 보자니 마치 X형태로 뭔가 앞으로 나갈 것 같은 슈퍼로봇의 향수가 느껴진다고 할까요? 보다싶이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뽀대가 남달랐습니다.^^

이제는 밤에도 켜 보았습니다. 어두운 배경에서 은은한 블루가 멋진 분위기를 내주어 방 분위기는 물론이고 밤중에 색다른 느낌마져 주고 있었습니다. X형 LED만 보더라도 멋진 케이스의 포인트를 잘 보여주고 있어 디자인 중시나 색다른 느낌을 주는 케이스가 있다면 이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라 말해줄수 있을거 같습니다.

 

(주)코아엔에스아이에서 출시한 케이스다운 뛰어난 완성도를 보여준 테스트였다고 생각합니다. 이번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를 만져보면서 외형의 뛰어남은 물론 조립시에 문제점이 보이지 않았고 마무리 상태도 훌륭했으며 80mm와 120mm쿨러가 기본제공된점등 가격에 비해 매력이 강한 케이스라는 생각이 듭니다.

(주)코아엔에스아이의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는 이름에서 알수 있듯이 X형태의 LED를 갖고 있고 이를 잘 활용해 다른 케이스에서 보기 힘든 크면서 은은한 느낌이 좋은 전면디자인을 만들어 내었기 때문에 한뽀대하는 케이스가 될 수 있었다고 봅니다.

더욱이 대부분을 고광택제질로 만들어내어 주변의 사물이 비춰지고 반사가 강하게 들어간 화려함을 보여주고 있어 심심하고 평범한 케이스에 질리고 식상했다면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는 그와는 반대인 케이스라 하겠습니다.

물론 여기서 장점으로 내세우는 고광택의 제질은 어찌보면 관리도 잘해줘야 그 멋을 보여줄수 있다는 약점이 있을 수도 있을겁니다. 아무래도 고광택은 손지문등이 잘 남기도 하니까 말이지요.

케이스내부를 보건대 가이드등을 이용해 나사없이 조립할 수 있는 구조도 계획되어 만든 것이 아닌가 합니다. 그렇기에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발전형태도 앞으로 볼수 있지 않을까 하는군요.

이것으로 CORE 에어로 X Twincool 케이스의 사용기를 마칩니다. 케이스 구매와 선택, 미들케이스의 화려함을 보고 싶은 분들께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며 이만 글을 정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 리뷰는 벤치클럽 에서 제공 하는 정보입니다.
서비스 비용은 무료이며 본 서비스를 받고싶은분은
 서비스신청 버튼을 클릭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CORE 에어로 X Twincool 미들케이스

 

 

 

보드타입

ATX, mATX

드라이브베이

3.5 * 6 / 5.25 * 3

팬 개수

후면 80mm , 전면 120mm

사이즈

180 X 420 X  440 mm (W x H x D)

전면컨넥터

USB * 2 , MIC * 1 , SPK * 1

제조사

CORE ( http://www.corensi.co.kr/ )

 

 

 

포장상자에는 케이스 모양을 쉽게 알 수 있게 그림이 있으며 큼직한 X자 로고가 강한 인상을 주고 있습니다.

 

 

내부포장은 어느 제품이나 그렇듯 스티로폼으로 단단히 고정되어 있습니다. 겨울만되면 체질이 이상한건지 신제품 케이스 만질 때 정정기 때문에 미치겠네요.

 

 

전면 베젤부분이나 샤시부분이나 모두 광택재질의 코팅이 되어 있습니다. 광택은 먼지나 지문등이 잘보이는 단점있으나 고급스런 느낌이 나는 장점도 있지요. 아래쪽에 파란색의 엑스자가 눈에 뜁니다.

 

 

파란색은 컴퓨터를 꺼두 잘보이지만 사용중에도 내부의 LED로 인해 밝게 보이고 가운데에 세로로 긴 전원버튼이 있습니다.  스위치부분이 주변과 높이가 비슷해서 손가락으로 정확히 눌러줘야 합니다. 발가락으로는 좀 힘들 수도 ㅎㅎ 스위치 바로 아래에는 HDD 동작 표시 LED 가 있습니다.

 

 

중간에는 USB 와 사운드 포트가 있는데 이게 가장 아래쪽 5.25" 베이에 위치해 있어 한 개의 베이사용은 못합니다. 오른쪽 버튼은 리셋버튼입니다. 그 아래쪽으로는 3.5" 외부베이입니다. 현재 덮개로 막혀 있군요. 위아래  위치를 바꾸었더라면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런데 3.5"베이주변의 플라스틱모양이 약간 비스듬해서 리더기등을 장착하면 딱 맞지는 않겠네요. 이러면 보기싫을텐데.

 

 

5.25"베이는 총 3개입니다. 두 개의 덮개는 ODD용이라 ODD 색상이나 모양에 상관없이 깔끔한 외형을 만들어줍니다.

 

 

옆부분입니다. 왜 케이스마다 옆에는 통풍구를 안만드는건지 모르겠군요. 없는 것보단 좋을텐데 말이죠.

 

 

반대쪽으로는 CPU 와 VGA 열을 식혀주기위한 통풍구가 있습니다.

 

 

후면팬은 80mm 와 92mm를 장착할 수 있도록 나사구멍이 있으며 기본 80mm 가 장착되어 판매됩니다. 팬 아래쪽이나 슬롯옆으로도 많은 환기구를 만들어 두어서 내부 발열은 많이 없을 듯합니다.

 

 

전면팬을 위한 외부 환기구는 베젤 아래쪽에 있습니다.

 

 

 

케이스 길이는 대부분의 보급형정도로 아주 큰편은 아니고 풀ATX보드도 장착이 됩니다.

 

 

내용물은 나사, 스피커, 고무받침, 보드고정핀, 여분의 브라켓 그리고 매뉴얼이 있습니다.

 

 

매뉴얼에는 최소한의 아주 기본적인 내용만이 있네요. 케이스 분리해서 조립해라 정도.

 

 

포함되어 있는 두 개의 팬은 모두 붉은색으로 단순한 검은색보다는 튜닝느낌도 나는게 보기좋네요. 소음은 별루 없으며 조용합니다.

  

 

내부의 ODD 나 HDD는 모두 나사고정이며 3.5" 베이가 동급에 비해 1개정도 많아서 HDD 많이 사용하는 사용자에게는 좋겠습니다.

 

 

대부분의 손이 닿을 수 있는 모서리들은 둥글게 마감되어 있으며 사진처럼 모서리부분은 플라스틱으로 마무리해놓아서 손베일일은 없습니다.

 

 

전면역시 붉은색의 120mm 팬이 기본 장착되어 있습니다. 팬두 개가 처음부터 내장되어 추가비용도 없고 장착하는 수고도 덜 수 있네요. 이것역시 소음은 별루 없는 편입니다.

 

 

HD오디오는 당연히 지원됩니다. 사운드카드를 따로 사용할 경우 필요없지만.

 

 

신기한 콘넥터발견, 전면의 푸른색의 LED를 위한 것으로 총 4개의 LED 전원이 바로 연결됩니다.

 

 

전면베젤을 벗겨보았습니다. USB 와 사운드선들이 가운데에 있어 약간의 선정리가 필요합니다.

 

 

사운드와 USB 는 모두 콘넥터로 되어 있으므로 사용안한다면 빼어놓는 것도 내부 정리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내부 부품들을 자리잡고 고정시킨 모습입니다.

 

 

mATX보드라 하드와의 공간은 많은편이며 긴 VGA 도 장착은 되지만 하드 베이하나를 못쓸 수도 있겠습니다.

 

 

컴퓨터를 켜면 전면의 대형 엑스자모양에서 밝게 빛이 나는데 그런데로 이쁘네요. 붉은색이 좀더 강렬해보일 것 같기도 하고 .

 

 

하지만 주위가 너무 밝다보니 HDD LED 는 잘 안보이는 경향이 있습니다. 정면에서 잘 봐야 겨우 보입니다.

 

 

 단순한 디자인보다는 좀더 특징이 있는 케이스를 원하는 사용자에게 적합한 케이스라 생각하며 추가부담없이 기본 내장된 저소음의 두 개의 팬으로인해 케이스 내부열이나 HDD 열발생을 최소화한점도 장점일 수 있습니다. 다만 전면의 X자 모양으로 인해 바로 앞으로 통풍구가 없다는점과 사운드,USB 포트 위치상 베이를 못쓴다는점은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실용성보다는 외형에 중점을둔 제품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 리뷰는 벤치클럽 에서 제공 하는 정보입니다.
서비스 비용은 무료이며 본 서비스를 받고싶은분은
 서비스신청 버튼을 클릭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검색태그 - 에어로엑스, AERO-X, ATX, CORE, 코어, 케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