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백업 프로그램과 유용한 프로그램을 소개하려고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여러분들의 참여 댓글을 부탁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프로그램과 하드웨어 필테등 올릴 생각입니다. nukko


본 리뷰는 벤치클럽 에서 제공 하는 정보입니다.
서비스 비용은 무료이며 본 서비스를 받고싶은분은
 서비스신청 버튼을 클릭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LG전자 exter GM-200 블랙

 

마우스라함은 PC에 있어서는 손발과 마찮가지로 마우스가 없는 PC가 지금처럼 편하게 사용할 수 있으리라고는 생각되지 않을정도로 PC에서 마우스는 무척 중요한 부속품이자 없어서는 여러 불편함을 갖을 수밖에 없는 필수요소라 할 수 있습니다.

오래전 처음으로 나온 마우스의 경우 버튼도 하나에 디자인도 단순하다못해 투박하고 여간 큰게 아니었습니다만 지금의 마우스는 다양한 버튼을 갖거나 독특한 디자인등으로 정말 다양한 제품이 나와있습니다. 그만큼 선택의 폭이 넓고 다양한 제품이 다양한 가격대로 시장에서 팔리고 있습니다.

지금 소개하게될 마우스는 게이밍마우스로 무려 LG전자의 이름으로 판매되는 대기업 제품입니다. 당연히 AS에 이점이 크며 한국사람의 손에 맞게 낮아진 높이와 부드러운 감촉등 편안하게 게임에 집중할 수 있도록하고 게임에 편하게 만들어진 기능키도 갖고 있어 게임밍마우스로써 매력적인 장점을 다수 갖고 있는 마우스라 생각되는 제품입니다.

LG전자의 gaming mouse exter GM-200 블랙마우스의 테스트를 통해 제품의 디자인과 기능, 특징을 알아보며 게이밍마우스로써 성능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exter GM-200 블랙마우스는 박스에 포장되어 제공되며 마우스의 외형을 집적 볼 수 있도록 투명한 비닐막으로 마우스를 포장하고 있습니다.

또한 상단의 비닐막의 보건데 걸어둘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으며 양옆은 봉인스티커로 개봉되지 않고 새제품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혹시 모를 재포장의 의혹을 사전에 막아주고 있었습니다.

 

박스포장위에는 제품의 특징에 대해 적고 있으며 Omron Switch사용, 마우스 해상도를 500에서 1000DPI로 변경할 수 있는점, 그리고 4500fps의 빠른센서를 사용하고 있음을 알수 있습니다.

 

그리고 exter GM-200 블랙마우스의 주요한 특징으로 금도금된 USB, 2년의 AS보증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금도금되어 안정성이 올라갔고 화려함이 더했다고 하는데 확실히 화려함은 금색을 사용한만큼 확실한 부분이고 안정성에 대해서는 잘모르겠지만 적어도 부식등에는 강할 것 같습니다.

 

박스 뒷면에서는 여러 가지 언어로 제품을 소개하는데 이는 여러국가에 판매되기 때문일겁니다.

 

한글로 표시된 내용을 보자면 exter GM-200 블랙마우스의 exter의 뜻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AS에 대한 문의내용은 LG전자 소비자 상담실을 이용해 달라는 내용이 있으며 그외에 인증마크와 RoHS규격을 지킨제품이라는 소개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RoHS규격의 내용은 박스를 개봉할 때 볼수 있는 내용으로 쉽게 말해서 환경을 지키는 친환경 규제물질을 사용하고 있어 인체에 무해한 제품임을 알리는 내용입니다. 건강등에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에 이러한 친환경 RoHS인증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마음에 듭니다.

 

exter GM-200 블랙마우스의 구성물은 위의 내용물이 전부로 정말 심플하게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설치 CD등도 지원되지 않고 LG전자 서비스센터에서 다운받아 사용하게 하는 것으로 보아 제품의 가격대를 최대한 낮춰주고자 최대한 구성물을 절약하게 된 듯 합니다.

 

별도의 프로그램을 다운받기 위해서는 LG전자 고객서비스 홈페이지를 방문하게 됩니다. 위에 나온 내용에 따라 서비스 자료에서 전용 프로그램을 찾아 사용하게 됩니다.

 

드라이버나 소프트웨어란에서 exter GM-200 블랙마우스의 소프트웨어를 다운받을수 있습니다.

 

번들소프트웨어는 CD등으로 제공되지 않지만 다음과 같이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을수 있습니다.

 

용량은 매우 적은 것이 설치CD에 제공되기에는 다소 아깝고 프로그램자체도 사실 그다지 매력적이지는 않는 것이 굳이 다운받아 사용하지 않더라도 윈도우설정을 통해 충분히 설정할 내용이라 생각됩니다.

 

 

 

exter GM-200 블랙마우스는 전제적으로 검정색이 사용되어 있습니다.

중앙의 휠과 버튼부의 하이그로시 코팅부분의 색상에 따라 붉은색이나 검정색이 사용되어 제품의 종류를 구분하고 있다고 합니다. 제가 사용하게된 제품은 그중에서 검정색으로 전체가 검정색인 제품입니다.

 

exter GM-200 블랙마우스는 상단이 리버제질로 상당히 부드러운 감촉을 자랑합니다. 보통의 마우스가 평범한 플라스틱을 사용하고 있는것에 비해 exter GM-200 블랙마우스는 손가락이 직접적으로 닿는 마우스의 상단을 부드럽게 처리해 감촉이 참 좋았습니다.

장기간 마우스를 잡고 있을 때 손가락이 마비되고 손바닥도 딱딱하게 느껴지는데 exter GM-200 블랙마우스는 리버제질을 사용하고 있어 그러한 경우도 줄어들거 같습니다.

 

마우스의 엉덩이 부분을 보면 LG라는 마크가 크게 세겨져있어 LG라는 대기업이라는 이름을 아주 잘 활용하고 있습니다. 적어도 큰회사의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라는 느낌을 강하게 줄수 있겠습니다.

 

중앙부가 하이그로시 처리가 되어있는 것이 반사광의 멋이 있다면 리버재질의 버튼부와 상단몸체면은 무광의 멋이 있습니다. 대비가 되는 부분이자  같은 검정색이지만 다른 검정색의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마우스 측면에도 하이그로시 처리가 되어있습니다. 총을 들고 있는 이미지와 게이밍옵티컬 마우스라는 표시처럼 FPS게임등에 사용하기 좋은 게임용 마우스라는 점을 강조해 주었습니다.

 

exter GM-200 블랙마우스의 USB포트는 금도금이 되어 있습니다. 금도금이 되었기 때문에 여타 마우스에 비해 USB가 화려해 보이며 물등에 닿아 부식되는 경우도 없을거 같습니다.

마우스에 보통 사용되지 않는 페라이트 코어가 장착된 것이 특징이기도 합니다. 보통 모니터 케이블등에서 많이 보게되는 페라이트 코어는 유해한 전차파를 막아주며 사람뿐만 아니라 PC의 안정적인 동작에도 도움이 된다고 하니 exter GM-200 블랙마우스는 안정성 및 내구성도 우수한 마우스라 생각됩니다.

 

exter GM-200 블랙마우스의 케이블길이는 얼마나 될까해서 길이를 재어보았습니다. 약 1.7m정도로 제품정보에서 나온 1.8m와 거의 차이나지 않았고 마우스 본체까지 포함하면 전체길이가 1.8m가 되었습니다. 이 정도면 케이블길이 부족으로 불편할 일은 없을 듯 합니다.

 

exter GM-200 블랙마우스의 휠은 중앙이 검정색으로 마찰력이 있도록 톱니같은 굴곡이 있고 그외 부분은 투명한 제질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그뒤로 DPI조절 버튼이 있으며 이를 통해 마우스의 동작속도를 조절하게 되어 게임중에 빠른동작 및 정밀한 조준등에 맞춰 사용할 수 있어 게임등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겠습니다.

 

휠의 느낌은 너무 부드럽지도 않고 너무 뻑뻑하지도 않을 정도로 약간의 저항력이 있지만 부드러운 수준이라 할 수 있었습니다.  즉, 상당히 적절한 느낌으로 누구에게나 맞는 휠을 느낌을 보여주는 듯 합니다.

 

마우스 바닥면에는 마우스를 받쳐주는 4개의 다리와 라벨, 그리고 중앙의 포인트가 보입니다.

 

라벨에는 제푸명과 시리얼번호, 명칭과 제조국 및 상호, 주의사항등을 볼수 있었습니다.

 

마우스가 얼마나 잘 움직이는가는 마우스를 받쳐주게되는 받침대 4개의 제질과 느낌에 따라 다르게 됩니다. exter GM-200 블랙마우스의 받침대는 책상위에서 움직이는데 별다른 저항없이 부드럽게 움직이며 정밀한 조작에서도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마우스의 최대 높이는 약 3Cm정도로 마소등의 마우스를 생각해보면 낮은 편인 높낮이를 갖고 있습니다. 길이는 약 11.5Cm 정도로 길이자체는 타 마우스와 유사한 편입니다.

 

사실 마소등의 외산마우스의 경우 그 높이가 한국사람이 쥐고 사용하기에는 다소 높아 손목이 아프거나 정확한 조준이 어려운 경우가 많은데 exter GM-200 블랙마우스는 게임유저등의 평균 손크기에 맞춰 인체공학적으로 만들어져 있다고 하니 대부분 크기에 만족할거 같습니다.

또한 크기에 비해 보통 마우스들에 비해 무게다 느껴졌는데 이는 마우스안에 추를 달아 무게를 늘린 것으로 마우스의 느낌을 좀더 안정감을 갖게 해주고 너무 조작이 쉽게 되어 오히려 조준이나 정확성이 떨어지는 경우를 막아주지라 생각됩니다.

 

exter GM-200 블랙마우스와 사용하던 로지텍 G1마우스와 비교해 보았습니다. G1마우스의 경우 다소 오래 사용되어 지저분한점은 양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길이를 비교해 보면 exter GM-200 블랙마우스가 약간 더 긴 편이라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높이를 비교해 보면 exter GM-200 블랙마우스쪽이 약간 더 낮은 편이며 두 제품모두 게임용으로 높이가 높지 않아 게임할 때 피곤함이 덜 한편입니다.

exter GM-200 블랙마우스의 제질이 부드럽기 때문에 느낌이 뛰어난 편이고 게임에서 DPI해상도를 조절할 수 있는 버튼이 제공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인터넷을 위한 뒤로가기 버튼이 G1마우스에 있는것에 비해 exter GM-200 블랙마우스는 게임에만 집중한 때문인지 별도의 인터넷용 버튼은 제공되지 않았습니다.

 

케이스에 남는 USB포트가 없어 연장된 USB포트에 연결해 주었습니다. PC를 사용중이더라도 바로 USB포트를 인식해 마우스를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exter GM-200 블랙마우스는 동작과 함께 바닥면에서 붉은색의 LED로 동작을 알리며 동작합니다.

 

 

 

exter GM-200 마우스를 쥐어보았을 때 이전 마우스에 비해서 좀더 낮아진 느낌입니다. 저로써는 마우스의 높이가 높으면 높을수록 손목에 부담이 갔기 때문에 좀더 낮은 마우스가 마우스 상단과 손바닥이 좀더 착 달라붙는 느낌이었고 좀더 안정감이 있는 편이었습니다.

게다가 마우스 상단의 제질이 부드러웠기 때문에 기존 마우스에 비해 부드러운 촉감을 느낄수 있어 새로운 마우스의 느낌을 느끼고 싶다면 이 exter GM-200 마우스가 새로운 느낌을 느끼기에 좋은 선택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할 때는 딸칵거리는 소리가 깔끔하게 나며 이소리 덕분에 게임에서 느껴지는 눌렀다는 느낌이 잘 느껴지고 촉감도 부드러워 손끝에서 느껴지는 손가락 끝의 느낌이 좋았습니다.조용한 클릭감을 원한다면 다소 맞지 않겠으나 exter GM-200 마우스는 게임용 마우스로써 클릭음이 우수하며 잘 들리기에 게임의 느낌도 잘 느껴지도록 만들어져 있다고 봅니다.

그외에도 Omron Switch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내구성과 수명이 높다고 하니 오랫동안 사용하고 거칠게 사용하더라도 오랜 수명을 보여주리라 기대됩니다.

 

exter GM-200 마우스가 바닥제질에 따라서 어떻게 반응하고 속도와 인식률은 어떻게 될것인가를 확인하고자 합니다. 다양한 환경에서 사용하더라도 잘 작동할 수 있는 능력도 마우스로써는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특히 정확한 조준 및 동작이 중요한 게이밍용 마우스라면 더욱 바닥을 가리지 않고 정확히 동작할 수 있는 능력이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책상 바닥과 방바닥에서 마우스의 동작을 확인해보니 전혀 문제없이 동작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가끔 세컨드 PC를 조작할 때 저가형 마우스로 바닥에서 조작할 경우가 많은데 잘 동작하지 않았던것에 비해 exter GM-200 마우스는 문제나 느려짐, 포인터의 오작동등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다음은 다소 특이한 경우지만 게임패키지위와 신문지 위에서 조작하는 예를 들어 그위에서 마우스가 얼마나 정상적으로 동작하는지 확인하고자 했습니다. 게임패키지하나를 선택하였고 신문지를 하나 선택해 exter GM-200 마우스로 움직여 보았습니다. (신문지는 저작권을 생각해 모자이크 처리.)

역시 이번에도 exter GM-200 마우스는 어떤 문제도 없이 잘 동작해 주었습니다. 게임패키지의 경우 컬러풀한 그림이 있어 조작이 어렵지 않을까 생각되었습니다만 전혀 문제가 없었고 신문지의 경우 빼곡한 글자가 동작에 영향을 줄수 있을거 같았으나 역시 아무런 문제를 보이지 않았습니다.

 

마지막으로 exter GM-200 마우스에 폭신폭신한 제질위와 제 다리위의 바지제질위에서 동작해 보았습니다. 첫 번째 제질은 부드럽고 폭신폭신하기 때문에 움직이게되면 바닥제질의 높낮이가 변화하며 바지의 경우 허벅지 위에서 동작하게됩니다.

폭신폭신한 제질의 경우 마우스가 제질의 표면에서 밀려 움직이기 어려울 수는 있어도 포인터는 전혀 문제를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자리가 부족하거나 부득이한 경우 마우스가 손 바로아래에 있는 허벅지로 가게될 경우가 있어 exter GM-200 마우스를 그위에서 조작해 보았습니다만 역시 아무런 문제없이 마우스의 포인터의 정확도나 속도등의 문제를 보이지 않았습니다.

 

게임이라면 전략시뮬레이션도 있고 FPS게임도 있으며 그외 다양한 장르가 있겠습니다만  FPS게임을 중심으로 exter GM-200 마우스를 사용한 느낌을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플레이해본 게임은 콜 오브 듀티와 크라이시스로 일반적인 플레이와 저격을 중점으로 하는 플레이를 해 보았습니다. 해보니 기본적으로 동작이 경쾌하고 마음먹은대로 조작하는데 별다른 문제가 없었고 정확히 조준되어 주어 게임이 더 쉬워진 느낌을 주었습니다. 또한 DPI해상도 변경으로 좀더 정밀한 저격수의 시점에서 보다 상세한 조준이 가능하도록 마우스에서 직접 빠르게 조작속도를 조절하고 정밀도를 높일수 있었던 점도 게임을 더욱 쉽게 느껴지게 해준 듯 했습니다.

exter GM-200 마우스는 역시 게임용 마우스로 게임에서 정밀한 조작을 보여주었습니다. 물론 게임뿐만 아니라 포토샵 작업등도 정확한 잘라내기등 중요한 조작에서 정확한동작으로 작업시간의 단축과 작업 스트레스를 줄여줄수 있었다고 생각됩니다.

 

 

 

exter GM-200 마우스는 게이밍 마우스라는 소개에 맞게 게임의 정확한 조준과 조작을 보여주는 4500fps의 빠른센서의 좋은 성능을 갖고 있어 게임에서 보다 편하고 정확성 높은 조작, 그리고 보다 좋은 성적을 낼수 있었습니다.

Omron Switch를 사용한 버튼과 금도금된 USB, 그리고 페라이트 코어를 사용하는 마우스로 수명이 길것으로 예상되며 LG전자 서비스센터를 통해 2년의 AS를 보증하고 있어 고객서비스까지 만족할 수 있는 대기업의 게이밍 마우스인 LG전자 gaming mouse exter GM-200 마우스는 안정성과 고객서비스의 만족도도 높은 마우스가 될 수 있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상단면을 리버제질로 처리해 여타 마우스들과 다르게 부드러운 감촉을 자랑하고 마우스의 높낮이를 낮추어 손바닥에 딱 달라붙는 느낌을 보여주기 때문에 마우스를 조작하는 느낌도 좋았습니다. 그리고 해상도를 조절하는 버튼도 있어 게임중에 빠르게 상황에 맞춘 조작속도 및 정확도 조절이 가능했던점도 게이밍마우스로 큰 장점이 될 수 있으리라 봅니다.

LG전자 gaming mouse exter GM-200 마우스는 다양한 장점이 있었습니다만 인터넷등을 위한 뒤로가 버튼이 제공되지 않는점은 아쉬운부분이었습니다. 제가 사용하던 G1마우스의 경우 중앙에 DPI조절버튼이 없었습니다만 뒤로가기 버튼은 있었기에 인터넷이 어렵지 않았으나 exter GM-200 마우스는 지원되지 않았기에 게이밍용 외에 사용하기에는 어려운감이 있는 것이 아쉬운 부분입니다.

지금까지 소개한 LG전자 gaming mouse exter GM-200 마우스의 사용기는 이것으로 마치고자 합니다. 대기업이라는 장점과 AS등 고객서비스가 우수한 마우스로 성능도 게이밍용으로 우수하기에 게이밍용으로 인기있을 마우스가 될 것이라 예상되는 제품으로 PC방등에서 좋은 인기를 예상해 봅니다. 사용기를 보고 게이밍용 마우스의 선택에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며 이번 사용기는 이것으로 마무리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