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백업 프로그램과 유용한 프로그램을 소개하려고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여러분들의 참여 댓글을 부탁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프로그램과 하드웨어 필테등 올릴 생각입니다. nukko


본 리뷰는 벤치클럽 에서 제공 하는 정보입니다.
서비스 비용은 무료이며 본 서비스를 받고싶은분은
 서비스신청 버튼을 클릭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EK-103

초슬림형으로 얇게 미끈하게 빠져나온 멀티미디어 키보드 INOSYS EK-103 키보드를 살펴보자.

 

각종 기능키가 양 옆에 위치하고 있어 편리한 환경을 제공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제품의 포장은 아래와 같이 생겼으며 본 제품의 협찬은 "벤취클럽" 과 "AONE" 임을 밝힌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포장을 벗기면 비닐에 덮인 상품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아래 그림은 AONE 홈페이지에 발췌한 제품의 스펙이다.

 

현재 블랙과 화이트 2가지 색상으로만  판매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제품을 꺼내보면 아래와 같다. 양쪽에 완충재가 있어 제품을 충격으로 부터 보호해준다.

 

설명서도 없고 오로지 키보드 본체만 있다. 키스킨은 옵션상품이므로 별매로 구입해야 한다.

 

(키스킨을 사지 않는다면..... 사용하지 않을 때는 거꾸로 뒤집어 놓으면 될것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인터페이스는 USB 타입이며 일반적인 멤브레인 방식이다.

 

뒷면에는 미끄덩~ 방지 패드가 4군데 있다. 

 

 

 

 

 

 

본인은 랩탑 사용자로서 데스크탑을 사용하지 않은지 꽤 오래되었다.

(간만에 사용해보니 느낌이 새롭군).... 그리하여

일반적인 PC환경에서 사용하는 멤브레인 키보드의 간단한 구조를 알려주려 함이다.

 

 

 

멤브레인(일반 PC용)과 펜타그래프(랩탑용) 키보드의 차이점은 아래 그림과 같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멤브레인은 제조공정이 용이하여 대량생산에 적합하고 이에 따라 가격이 저렴하다.
키보드 내부에는 한장의 고무막이 들어가며, 이 속에는 회로막과 전극이 십자로 연결되어있다.

이로 인해 특정한 키가 눌려지면, X번째 열과 Y번째 행의 교차점으로 키 값을 구분한다.

 

펜타그래프는 주로 랩탑에 사용하는 방식. 모바일이 대세므로 계속 시장저변이 확대될 것이다.

 

 

 

 

 

 

 

자. 본격적으로 멀티미디어 키 들을 살펴보자. 먼저 좌측이다.

 

뿔그리죽죽한 글씨로 표시를 해 놨으니 그림을 잘 보면 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내 컴퓨터 키가 있어서 등록정보를 볼때 편리할 것이다.

 

 

 

 

키보드 재질은 POM : POLY OXY METHYLENE


(제작업체에 따르면 내피로성, 내마모성, 우수한 강도를 가지고 있다고 함)
 

 

 

 

우측의 기능키와 키보드 상태를 나타내는 LED 인디케이터가 있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계산기를 불러오는 기능키가 우측 하단부에 있다. 

 

 

 

 


 

 

EK-103이 과연 얼마나 얇고 작은지 다른 키보드와 비교해보자.

 

본인이 약 10년전에 쓰던 시리얼 타입의 키보드를 골랐다.
(데탑을 안 쓰므로... 비교할 키보드가 없음... ㅜ.ㅜ;;)

 

그림이 더러워서 심신허약자에게 구토를 읽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서 보시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10년전... 486 시절... 그러니까 윈도 95가 나오던 시절에 사용하던 기계식 키보드다.

 

보다시피 담배 진에 찌들어서 꼬질꼬질 .. 따각따각따각 타이핑 소리도 요란한 놈이다. ㅋㅋㅋ.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놈이 시리얼 타입이라 PS/2 에는 맞이 않기에 젠더를 이용해서 사용했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런 허접스런 키보드를 가지고 있는 이유는 뭘까나?

막상 버리려고 하면 아까운 생각이 드는 것이다. 심리학 용어로 "보유효과" 라고 한다.

혹시 어디 쓸데가 있을지 몰라서 못 버리고 가지고 있는 것이다.

(그 주된 원인은 바로 나 자신과 결부되어 있기 때문)

 

 

 

그러나 본인의 경우에는 건망증이 심해서 눈에 안 보이면 없는 줄 아는 단순한 사람이다. 냐햐햐햐

창고에서 이걸 꺼내느라 쇼를 했음. 차라리 옆 동네 가서 아무 키보드나 빌려올걸....

 

 

 

 

자. 어쨌거나 그놈과 EK-103를 같이 놓고 보면 아래 사진과 같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이번에는 두께를 비교해 본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윗부분에 경사각이 생겨 자연스럽게 타이핑 각도를 유지해주면 두께는 20밀리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손목이 닿는 부분은 10미리다. 슬림하구만. 흠. 슬림해. 


 

 

 

 

 

 

키 스트로크의 감각은 어떨까?

 

일단 부드럽다. 스뭇드하게 내리치는 감각이 나름대로 훌륭하다. 소음도 적다.

(펜타그래프에 비해 소음이 확실히 적다)

 

손톱이 긴 여성들도 걸리적 거리지 않게 쓸 수 있겠도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그림에서 보다시피 일반 키보드와(사다리꼴)는 달리 키캡이 직선(평평하게)으로 떨어진다.

 

멤브레인 답지 않게 대충 눈짐작으로 보면 2밀리 정도의 키캡 높이를 가지고 있다.
(펜타그래프 높이와 같다는 것이다)


 

슬림하자 못해 압축되어버린 키캡니다. ㅎㅎㅎ.

 

 

 

 

좌우 키 간격이 넓은 편이어서 타이핑이 편리하다.

데스크탑 사용자도.... 익숙해 진다면 장기간 사용해도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을 것이다.

 

 

 

현재 이 제품은 1만원 후반대에 판매중이다. 일반 PC용 키보드에 비해 좀 더 가격이 나가지만,

 

눈길을 잡아끄는 디자인과 편리함으로 인해 좋은 선택이 될 듯 싶다.

 

 

 

p.s

 

이번에는 허접한 키보드를 분명히 확실하게 버릴 것이다. 잊어먹지만 않는다면 말이다.

아후 건망증 심해서 안되니.. 출근하지 전에 신발 옆에 놔둬야지..

그럼 잊어먹지 않고 버릴 수 있을 것이다... 장담은 못함. 

 

돌아서면 잊어버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