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백업 프로그램과 유용한 프로그램을 소개하려고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여러분들의 참여 댓글을 부탁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프로그램과 하드웨어 필테등 올릴 생각입니다. nukko


본 리뷰는 벤치클럽 에서 제공 하는 정보입니다.
서비스 비용은 무료이며 본 서비스를 받고싶은분은
 서비스신청 버튼을 클릭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공간활용! WLB771 모니터암

 

간활용! WLB771 모니터암

 

 

 WLB771 모니터암은 LCD모니터를 벽면에 고정시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좁은 공간을 좀 더 넓게 활용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박스에는 제품에 대한 스펙이 간단하게 설명되어 있습니다. 22인치 이하 15KG까지 사용 가능한것으로 나와있네요.

 

 

 제품 자체가 워낙 튼튼하므로 별다른 완충재가 필요없이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만 되어 있습니다.

 

 

 제품구성물은 암, 베사 플레이트, 설치에 필요한 나사, 설치가이드 등이 들어있습니다.

 

 

 부속품에는 A-G까지 표시를 해놓고 설치 가이드에서 알아보기 쉽도록 해당 부품을 A-G로 표시해줍니다.

 

 

WLB771 모니터암 살펴보기

 

 WLB771은 3개의 관절을 가지고 있고 각 90도, 180도, 90도로 회전이 가능합니다. 각 관절은 부드럽게 회전이 되므로 사용 환경에 맞게 거리나 각도 조절을 할 수 있습니다. 다만 높이 조절은 불가능한 것이 단점입니다.

 

 

 암을 접어 본 모습입니다.

 

 

 머리부분은 베사 플레이트 결합부가 있습니다. 모니터를 암자체에 부착하는 방식이 아니라 플레이트를 모니터에 결합후 암에 다시한번 결합하는 형태이므로 설치하기가 편리한 장점이 있습니다.

 

 

 암의 밑부분에는 선정리용 고리가 부착되어 있어서 모니터 케이블 및 전원 케이블이 걸리적 거리지 않고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습니다.

 

 

 베사 플레이트는 50, 75, 100mm 간격의 3가지 홀이 있으므로 모니터와 호환되는 부분에 볼트로 결합하면 됩니다. 생긴걸로 봐서는 피봇(Pivot)기능도 될줄 알았는데 안되네요. 중앙의 볼트가 약간 헐거운데 모니터와 수평을 맞춰준 후 조여주면 됩니다.

 

 

WLB771 설치

 

 일단 암을 고정시켜줘야 하는데 기본 제공되는 볼트는 약 6cm로 너무 길더군요. 전동드릴은 필수이고 10mm드릴도 필요합니다. 여하튼 수단방법을 가리지 말고 사진처럼 3개의 볼트와 와셔를 이용해서 암을 고정시킵니다.

 주의할 점은 높이 조절 기능이 없으므로 부착할 위치를 신중하게 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

 

 

 다음으로 베사 플레이트를 설치하려면 모니터 뒷면에 위와같이 베사 마운트홀이 있어야 합니다. 베사 마운트홀은 규격화 되어 있기 때문에 홀만 있다면 어떤 모니터암이라도 설치가 가능합니다.

 

 

 마운트홀에 위와같이 플레이트를 장착하는데 중앙의 결합부를 자세히 보면 긴부분과 짧은 부분이 있습니다. 짧은 부분이 아래쪽으로 오게 장착해야 암과 정상적으로 결합됩니다. (넓은 쪽은 아예 들어가지도 않습니다)

 

 

 마직막으로 위와같이 암과 결합한 후에 플레이트가 빠지지 않도록 볼트로 조여주면 설치 끝!입니다. 선정리도 해주면 암을 움직일때 훨씬 편리합니다.

 

 

 보통때는 위처럼 접어놓고 사용하다가 필요에 따라 앞으로 쭈욱 당겨올수도 있습니다. 관절의 작동범위내에서 자유롭게 이동이 가능하므로 편리한 위치에 놓고 사용이 가능합니다.

 

 

 정면에서 보면 저 멀리있던 모니터가 바로 앞으로 와있네요.

 

 모니터의 기본 스탠드와 비교하면 모니터암 범위내에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점이 편리했습니다.

 

 단점이라면 WLB771 모니터암은 벽면 부착형 제품으로 설치장소가 한정적이고 전동드릴이 필수적으로 필요하므로 책상에 클램프를 이용해서 설치하는 제품보다 설치 방법이 꽤 까다롭습니다. 한번 부착하고 제거하게 되면 볼트 구멍 흔적이 남게 되는 단점도 있어서 꼭 필요한 곳에 사용하는 편이 좋을 듯 하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